그린리모델링LOGINJOIN

유리란 무엇일까?

물질의 상태는 일반적으로 3가지입니다. 그러나 유리는 결정의 강성(rigidity)과 액체의 무질서한 분자 구조가 결합된 제 4의 상태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가스상태

가스상태

분자는 서로 멀리 떨어져 있으며 혼란스럽게 움직임 서로간의 충돌을 제하고는 분자간의 상호작용이 없음.

액체상태

액체상태

분자들이 인력에 의해 근접되어 있으나 하나의 무질서한 상태에서 다른 상태로 변화를 일으킴.

결정상태

결정상태

강한 인력이 분자간에 작용하여 분자의 위치가 고정됨. 각 분자는 완전히 규칙적인 3차원 격자에 명확한 위치를 차지함.

위의 3가지 고전적인 물질상태는 나무, 고무, 플라스틱, 가루반죽, 생체 세포 및 유리를 나타내지 못합니다. 이들은 보통 vitreous 나 glassy state로 묘사됩니다.
유리에서의 원자는 무질서하게 배열되어 있으나 위치는 동결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결정질 고체와 액체의 개념이 혼합되어 있으나 무질서한 원자구조는 액체의 특성입니다.

유리라는 재료는 교묘히 다루는 솜씨와 열의 상태에 따라서 휘거나 구부릴 수 있으며 젤리와 같은 상태에서 여러가지 다른 모양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물질입니다. 처음 유리 생산에 쓰였던 원료는 모래, 소다, 석회가 사용되었으나 현대에 와서는 60% 이상의 원소가 유리 생산에 첨가물로 쓰임으로써 다양한 분야에서 특수한 유리를 만들어 과학 기술 분야에 새롭게 응용되어 그 범위가 점차 확대되어 가고 있습니다. 또한 유리는 자원이 풍부하기 때문에 점차 고갈되어 가는 천연자원의 대체 자료로서 계속 폭넓게 응용되고 있습니다.

유리는 대단히 특이한 물질로 지금 까지 과학자들조차도 유리란 무엇인가에 대하여 여러가지 의견을 제시 하고 있습니다. 이중 알기 쉽고 간단 명료한 유리의 정의는 무기질의 물체로 녹았다가 냉각 될 때 결정화가 일어나지 않는 채 고체화되는 것, 또는 동결된 냉각 액체입니다.